롯데오픈 '김효주 vs 최혜진' 빅매치 성사..누가 우승할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메인 스폰서 대회인 롯데오픈에 '빅 매치'가 성사되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효주와 최혜진이 오랜만에 국내 무대에 돌아와 출전한다.

 

최혜진은 지난해 롯데오픈에서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특히, 최종 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데일리 베스트를 기록하며 메인 스폰서 대회에서의 강력한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하여 타이틀 방어에 도전할 계획이다. 

 

최혜진은 "작년에 메인 스폰서 대회에서 우승하여 매우 기뻤고, 이번에도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전했다. 그녀는 최근 컨디션과 샷 감이 양호해지고 있어 자신감을 가지고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효주 역시 국내 팬들 앞에서 다시 한 번 무대에 서게 되어 기대가 크다. 그녀는 지난 5월 LET 아람코 팀시리즈 코리아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롯데오픈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자 한다. 

 

김효주는 "한국에서 팬들의 응원을 받는 것은 큰 힘이 되고, 이번 대회를 통해 올림픽까지의 기세를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롯데골프단 소속인 박현경과 이예원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박현경은 최근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여 대상과 상금 순위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이번 대회에서도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그녀는 "도전 자체를 즐기며 경기를 펼치고 싶다"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드러냈다.

 

이번 롯데오픈은 지난해보다 총상금이 4억 원 증액된 12억 원으로 진행되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메인 스폰서 대회로서의 중요성을 갖춘 이번 대회에서는 국내외 프로골프 선수들이 높은 수준의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핫클립

영덕의 숨겨진 보물, 칠보산에서 즐기는 여름 힐링

산삼, 더덕, 황기, 돌이끼, 멧돼지의 일곱 가지 보물이 있어 칠보산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칠보산 자연휴양림과 유금사를 기점으로 산행을 시작하면, 각각 7.2km와 5.9km의 코스가 있어 여름 산행지로 좋다. 유금사에서 시작해 개구리 바위를 지나 산길을 오르다 보면 다양한 식생과 호젓한 초록의 숲길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는 쪽동백나무, 생강나무, 소나무 등 다양한 나무들이 우거져 있어 시원하고 쾌적한 산행을 즐길 수 있다.정상에 오르면 드넓은 바다와 병곡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이곳은 중국 장수 두사충이 이 산의 샘물을 마시고 칠보산이라 불렀다는 전설도 있다. 칠보산 정상에는 노송 한 그루가 서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어, 그 경치가 일품이다.하산 길에는 유금사에 들러보자. 유금사는 신라 선덕여왕 시절 자장이 지은 비구니 사찰로, 절집의 정감 어린 분위기와 함께 보물로 지정된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이 있다. 이곳에는 용소에서 용을 꾸짖어 절이 없어졌다는 전설과 큰 지네를 도술로 물리쳤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칠보산 산행은 여름철 더위를 식히기에 최적의 장소이며, 자연이 주는 고요함과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다양한 식물과 전설이 얽힌 이 산은 영덕의 숨겨진 보물 같은 산행지로, 한 번쯤 찾아가 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