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 레이스, 이재명 선두… 치열한 대선 경쟁, 한동훈은?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국민 지지율이 30%대로 유지되며, 최근 '탄핵 청원' 동의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그와 별개로 차기 대선 후보 호감도 조사에서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5.9%로 1위를 차지했지만, 이는 절반을 넘기지 못한 결과다.

 

해당 여론조사에서는 1~2일 동안 100% 무선 ARS 방식으로 차기 대통령 후보로 호감을 가장 많이 받는 인물을 조사했다. 응답자의 36%가 이재명 전 대표를 가장 호감 있다고 선택했으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오세훈 서울시장은 8%,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7%의 지지를 받았다. '호감 없음' 응답은 5%, '기타·잘 모름'은 3%로 나타났다.

 

이재명 전 대표는 특히 광역 지역에서 강력한 지지를 얻었는데,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40% 초반의 지지를 받았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보수 텃밭 지역인 TK(대구·경북)와 PK(부산·울산·경남)에서도 근소한 차이로 뒤처졌다.

 

여론조사는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총 1002명이 응답했다. 결과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의 표본오차가 있다.

 

여행핫클립

영덕의 숨겨진 보물, 칠보산에서 즐기는 여름 힐링

산삼, 더덕, 황기, 돌이끼, 멧돼지의 일곱 가지 보물이 있어 칠보산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칠보산 자연휴양림과 유금사를 기점으로 산행을 시작하면, 각각 7.2km와 5.9km의 코스가 있어 여름 산행지로 좋다. 유금사에서 시작해 개구리 바위를 지나 산길을 오르다 보면 다양한 식생과 호젓한 초록의 숲길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는 쪽동백나무, 생강나무, 소나무 등 다양한 나무들이 우거져 있어 시원하고 쾌적한 산행을 즐길 수 있다.정상에 오르면 드넓은 바다와 병곡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이곳은 중국 장수 두사충이 이 산의 샘물을 마시고 칠보산이라 불렀다는 전설도 있다. 칠보산 정상에는 노송 한 그루가 서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어, 그 경치가 일품이다.하산 길에는 유금사에 들러보자. 유금사는 신라 선덕여왕 시절 자장이 지은 비구니 사찰로, 절집의 정감 어린 분위기와 함께 보물로 지정된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이 있다. 이곳에는 용소에서 용을 꾸짖어 절이 없어졌다는 전설과 큰 지네를 도술로 물리쳤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칠보산 산행은 여름철 더위를 식히기에 최적의 장소이며, 자연이 주는 고요함과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다양한 식물과 전설이 얽힌 이 산은 영덕의 숨겨진 보물 같은 산행지로, 한 번쯤 찾아가 볼 만하다.